본문 바로가기

추석5

딱딱한 계좌이체는 그만! '내마음송금'으로 추석 용돈 편리하게 보내세요 가을 달빛이 가장 밝게 보인다는 '추석'이 어느덧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명절이 다가오면 일상에 치여 자주 보지 못했던 가족들과 오랜만에 다들 한자리에 모이게 되는데요. 추석을 맞아 부모님을 직접 뵙고 명절 용돈을 챙겨드리며 못다 한 효도를 하려는 분들도 많았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예년과는 조금 다른 명절 풍경이 펼쳐질 것 같은데요. 코로나19(COVID-19)의 영향으로 '비대면 명절 보내기'가 떠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이번 추석에는 장거리 이동을 삼가고 다음을 기약하겠다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습니다. 예전 추석 풍경을 떠올려 보면 고향 마을 어귀에 아들과 딸, 며느리, 사위를 기다리는 환영 문구 현수막이 걸리곤 했는데요. 올해는 '추석에 고.. 2020. 9. 22.
황금연휴를 맞아 꼭 정주행 해야 할 꿀잼 웹툰 BEST3 “연휴 동안 어떤 걸 하면 잘 보냈다고 소문 낼 수 있을까?” 모두가 기다려왔던 10일간의 긴 연휴가 시작되는 이번 주말! 이번 황금연휴를 맞이하여 대부분의 대학생들과 직장인들은 고향으로 내려가 가족들과 지내거나 늦은 휴가를 떠나기도 할텐데요. 만약 집에만 있다면? 쉬고 또 쉬어도 시간이 많은10일 동안 평소 시간이 없어서 보지 못했던 드라마 혹은 웹툰을 정주행 해보는 건 어떨까요? 예전에는 만화책방에 가서 무겁게 책을 빌려 와서 봤지만, 언젠가부터 이런 풍경은 주위에서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대신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는 웹툰이 있습니다. 웹툰은 Web과 cartoon의 합성어이며 다양한 장르의 만화들을 간편하게 볼 수 있는 온라인 만화로, 비현실적이고 이상적인 만화보다는 현대인의 삶을 .. 2017. 9. 27.
새댁을 위한 추석, 설날 명절마다 헷갈리는 가족호칭, 총 정리 이제 막 결혼을 한 신혼부부들은 처음 맞는 명절, 추석이 살짝 두려워지기 마련입니다. 조카들에게 나갈 지출 때문에? 아니면 차례상 준비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 물론 그럴 수도 있지만 그것보다 많은 친척들이 한 곳에 모이면서 그들의 호칭을 어떻게 불러야 할지 막막하기 때문입니다. 이제야 겨우 얼굴과 이름 혹은 관계를 매칭시켜가는데 대뜸 변화된 가족호칭으로 불러야하니 머릿속이 뒤죽박죽 되는 것이죠. 또 ‘호칭’과 ‘명칭’이 다른 경우가 많아서 다른 분들이 누군가를 지칭하면 모르는 것이 티 날까 봐 긴장되고, 눈치껏 알아맞추느라 머리까지 피곤해집니다. 결혼 전 호칭과는 또 달라서, 결혼 전 교류가 제법 있었다 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도 혹시 같은 고민 중이신가요? 그 고민을 덜어드리고자 처음 함께 명절을.. 2015. 9. 17.
[쉽게 배우는 금융 상식] 블랙 프라이데이와 어닝쇼크, 네 마녀의 날이란 무엇일까? 과거에는 적금이 서민들의 유일한 재테크 수단이었지만 이제는 펀드며 직접 투자 등 주식을 빼놓고 재테크를 이야기 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이제 주변에서 가계에 도움이 되기 위해 주식에 뛰어들었다는 주부 이야기는 그리 놀라운 이야기가 아니며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주식, 금융 용어들이 오르내리는 것도 익숙한 일입니다. 이렇게 주식과 관련된 재테크를 하다보면 주식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일들에 대해 민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블랙 프라이데이? 어닝 쇼크? 네 마녀의 날? 이름만 들어도 무서워보이는 이 용어들은 대체 무엇이며, 주식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오늘은 주식과 관련된 중요한 용어들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미국 최대 쇼핑의 날 - 블랙 프라이데이 주식 시장의 핵심 용어들을 살피다보면 모.. 2013. 9. 19.
이것만 알면 차례상 완전 정복! 홍동백서, 조율이시, 차례상 용어로 알아보는 차례상 차리는 법 민족의 대명절 추석!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이제 곧 명절 준비가 한창일 텐데요. 차례상을 준비하려고 하면 불안한 마음과 함께 한 가지 생각을 떠올리게 됩니다. "어디에 어떻게 올려야 하지?" 혹시나 잘못 올리면 어떻게 하나,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을 할까, 불안한 것입니다. 지역마다, 집안마다 상차림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보니 결혼 후 처음 갖는 차례인 경우 특히 긴장되고 헷갈릴 수 있습니다. 돌아가신 분을 모시는 제사의 경우 최근에는 고인이 생전 좋아하는 음식이라하여 피자며 치킨 같은 음식도 올라간다지만 조상님을 모시는 차례의 경우 어느 정도 격식을 갖추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는 언제, 어디서나 통용되는 차례상의 법칙들을 기억하면 생각보다 차례상 차리기가 쉬워집니다. 이것만 기억하세요! .. 2013. 9. 17.